티스토리 뷰

우럭씨 가을이 기록


임신 14주(4개월차)


증상과 배크기 몸무게 등 

.

.

.

임신 4개월(14주)가 되었다. 이때부터 슬슬 입덧이 사라지고 음식도 땡긴다는데 입덧이 그렇게 심하지는 않았어서 그런지 딱히 입덧이 사라졌다거나 음식이 땡긴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냥 있으면 먹고 없으면 안먹는다. 대신 속이 허해서 간식을 자꾸 찾게 되는데 평소에는 잘 먹지 않던 과일이 먹고싶다. 수박, 딸기, 바나나, 오렌지, 사과, 참외 등등 여러 종류로 쌓아놓고 먹고있다.(과일이 땡기면 딸, 고기가 땡기면 아들이라는 속설이 있는데 난 고기는 냄새도 맡기 싫고 과일만 땡긴당 가을이 딸인가유?)  수박이나 참외는 찬 성질때문에 많이 먹으면 설사를 유발해서 적당히 먹으라고 하던데 난 왜이렇게 수박이 맛있는지.........ㅋㅋ(임신 전부터 수박 킬러 ㅇㅇ) 그냥 먹는다. 수박!




임신 14주(4개월) 배크기

13주차 배크기랑 크게 다를 게 없다. 하지만 반듯이 하늘을 보고 누웠을 때 자궁 쪽을 만져보면 조금 더 튀어 나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딱딱하게 느껴짐 : )


임신 4개월 14주차 증상


그 전 증상들과 다를게 딱히 없고 아랫배가 빵빵해지고 살짝 땡긴다. 여전히 가슴은 부풀어 있고 잠이 잘 오고 소변을 자주 본다. 야외 활동을 오래하면 쉽게 피곤하다. 임신 초기 때처럼 새벽에 깨서 화장실을 3번씩 가지는 않고 아침에 거의 깼을 때 2번 정도 가는 것 같다! 


임신 4개월 몸무게는 임신 전과 다를 바가 없다. 비슷하게 50kg정도 ~




원래 하루에 커피 1잔씩 마셨었는데 임신 하고는 끊었다. 별 문제는 없다고 하지만 그냥 느낌상 ㅋㅋㅋ ㅠ ㅠ 일단 초기에는 안마셨고 14주가 넘어가면서 하루에 반잔 정도 마시고 있다. 주위 먼저 임신한 친구들이나 언니들에게 들으니 하루에 한잔은 아무 이상 없다고 먹으라더라. 대신 나는 쪼끔 찝찝하니까 중기 들어서 커피는 마시기 시작했다.





요즘 미세먼지가 왜이렇게 심한지... 안그래도 면역력 약한 임산부에게 더 해로울까봐 웬만하면 야외 활동을 줄이고 하루종일 공기청정기를 달고 산다. 그래도 부득이하게 나가야 하는 경우가 있고 또 답답하기도 하다보니 미세먼지를 뚫고 나가게 되는데......그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나간다. 나갔다 들어와서는 꼭 깨끗하게 씻고 : )!!  


임신 초기에는 혹시나 가을이가 잘못될까싶어 전전긍긍하고 불안했는데 지금은 마음을 편하게 먹고 몸도 임신 기간 중 날아다닌다는 중기이다 보니 전반적으로 몸도 마음도 안정이 되어있다. 5월 말에는 오사카 여행이 있어서 그거 기다리고 있눈뎅..........ㅋㅋㅋ 몸 관리 잘해서 잘 다녀와야지!




댓글
  • 프로필사진 친절한민수씨 앗 송도에 트리플스트리트 다녀오셨군요 ㅋ어버이날 집에 가는데, 북적부적하던데...요? ㅋㅋ
    몸조리 잘하세요!
    이쁜 아기를 위해 미세먼지 차단!!!
    2017.05.10 17:23 신고
  • 프로필사진 우럭씨 네 사람 많더라구요!! ㅎㅎ 뭐 하는지도 모르고 그냥 송도 놀러갔다가 들렀는데 피카츄 많아서 반가웠어요 ㅎㅎ 시현이도 좋아할 것 같아요!! 2017.05.11 21:23 신고
댓글쓰기 폼